상단여백
HOME 사람들 김윤경의 별미나들이
[별미나들이] 감포 참가자미 횟집참가자미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곳
   
경북 포항시 남구 상도동에는 현지인의 숨은 참가자미 맛집이 있다. 골목 골목 깊숙이 숨어 있어 포항사람만 아는 비밀 식당으로 기사가 나가면 많은 손님이 몰릴까 걱정도 심히 되지만, 참가자미 본연의 맛을 느끼고 싶은 사람에게는 추천해주고 싶은 그런 곳이다.

감포참가자미회센터(최재영 대표)는 1대 사장의 손길을 거쳐 현재는 아들이 이어받아 2대째 운영하고 있다. 식당에 들어서자 단출하지만 정갈한 느낌을 받았다. 자리에 앉아 참가자미회 小를 시켜봤다.

시간이 조금 지나자 한정식 집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킬 만큼 다양하고 깔끔한 밑반찬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고소한 전복죽, 포항의 명물 과메기, 싱싱한 생굴 등 하나도 허투루 만들지 않은 밑반찬이라 더욱 감동을 받았다. 현재 밑반찬은 1대 대표가 손수 만들고 있는데 “내가 먹을 음식이니 정직하게 만들 수 밖에 없다”는 말에 신뢰가 갈 수 밖에 없다.

큼직하게 잘린 전복이 들어간 전복죽은 내장을 넣고 기름에 달달 볶아 낸 후 푹 끓여내 고소함이 입안에 맴돈다. 요즘 죽 전문점에서 전복죽을 시켜도 이정도로 안 나오는데 밑반찬의 전복죽이 이정도면 돈을 받고 팔아도 될 정도다. 이어 싱싱한 굴을 초장에 콕 찍어 입안으로 넣어봤다. 마치 인어공주가 돼서 바다 속을 헤엄치며 다니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일으킬 만큼 진~한 바다 내음이 풍겼다.

밑반찬에 감동하고 있을 찰나 메인 요리인 참가자미 회가 나왔다. 먹음직스런 자태를 뽐내는 참가자미 회는 적당히 씹기 좋은 두께와 길이로 썰어져 치아 교정을 하고 있는 사람도 무난히 먹을 수 있었다.

이 곳의 참가자미를 먹는 방법은 같이 나온 야채들을 접시에 덜어 적당량의 고추장을 넣고 슥슥 비빈 후 숨은 맛의 비법인 콩고물을 넣는 것이다. 콩고물이 들어가 고소함이 배로 증가한 야채무침에 참가자미를 한 점 올려 같이 먹으면 THE END. 끝이다. 말로는 설명하기 힘든 고소함과, 쫄깃함의 조합 직접 먹어 봐야 그 맛을 알 수 있다.

포항에 살면서 참가자미를 먹을 때 콩고물을 같이 준 식당은 처음이었다. 참가자미와 콩고물의 첫 만남은 너무나 강렬해 앞으로도 종종 이용하고 싶다.

남은 가자미 회는 물회를 만들어 먹었다. 포항은 물회의 본고장이라서 솔직히 그렇게 기대를 하지 않았지만 한 입 먹어본 후 적잖이 놀랐다. 고추장의 깊은 맛과 싱싱한 가자미 회가 한껏 어우러져 맛있었다. 일부 식당에서는 미디어와 언론을 활용해 맛집으로 둔갑한 후 실제로 가 보면 시간낭비를 할 때가 몇 번 있었다.

하지만 감포참가자미회센터는 소탈하게 가족끼리 운영하면서 정성을 다 해내 그 진심이 손님에게도 통했다.

최재영 대표는 “부모님에게서 물려받은 이 식당을 최선을 다해 지켜낼 것이며, 앞으로도 청결과, 정성을 다해 오는 손님들 모두에게 진심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dodj5529@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윤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