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대경경자청, 혁신성장을 겨냥한 '현장밀착 경영' 박차
   
▲ 지난 12일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이 확대간부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대경경자청 제공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 이인선 청장은 지난 12일 확대간부회의에서 "2019년은 혁신성장을 겨냥한 현장밀착 경영의 한 해가 돼야 한다"며 대경경자청의 3대 경영방침을 밝혔다.

이인선 청장은 "지난해 제2차 경제자유구역 기본계획에 따른 혁신성장에 맞춰 경자구역의 패러다임 전환에 동참하자"면서 "투자유치 가속화 - 지구개발 안정화 - 기업지원 구체화 등 3대 경영전략에 전 직원들이 역량을 쏟아 붓자"고 제안했다.

또 "혁신성장을 위해 바이오/신소재(포항), 스마트 팩토리(영천), 첨단메디컬소재/패션테크(경산), 로봇/지능형자동차(대구 테크노폴리스) 등 지구별 특화에 나서자"며 8개 지구에 대한 특성화를 주문했다.

특히 "해외기업 유치 전략은 공장설립(Green Field형)이나 인수합병(Brown Field형)보다 합작투자(Joint Venture형)가 효과적인 만큼 지역중소·중견기업들과 함께 시장개척단을 꾸려 투자유치의 가속도를 높이겠다"며 합작투자에 대한 직원들의 관심을 유도했다.

이에 대경경자청은 미래개발본부장이 인솔하는 싱가폴 투자유치단, 기업지원과 주관의 동남아지역 시장개척단을 보내는 한편 대구시청·중소기업진흥공단과 공동으로 러시아 CIS지역에도 시장개척단을 파견한다.

아울러 이 청장은 "지구개발과 관련해 기업수요를 반영한 개발계획·실시계획 수립·변경, 외투기업 유보용지의 탄력적 운영 등 지구계획의 유연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지구내 기반시설의 경우, 계속사업인 경산·포항지구의 진입도로,용수시설, 폐수시설 등은 차질 없이 진행하고 영천지구의 보상과 착공 그리고 진입도로 등에 대한 내년 국비확보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이 청장은 이와 함께 입주한 460개 국내 기업에 대한 지원서비스에도 각별한 노력을 당부했다.

지난해 대경경자청은 기업지원과를 신설하고 기업지원 종합계획·지원시책을 펼치며 기업지원 서비스의 기초를 닦았다.

대경경자청은 지난 해에 이어 지구별·업종별 실태조사, 찾아가는 기업상담실 그리고 현장민원실 운영 등 기업지원 서비스를 더 구체화함으로써 현장밀착 경영을 견인해 나갈 방침이다.

대구/김다정 기자  mayandmay5@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