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영덕군 석산 채석단지 개발... 주민 반발 ‘심의보류’지역주민, 요구사항 불 수용시 정부청원, 소송 등 강력 대응
   
▲ 영덕군 채석단지 개발지역 인근 주민들이 개발 저지를 위해 현수막을 걸고 반발하고 있다.
속보=경북 영덕군 석산 채석단지 개발(본보 4월 17일자 5면)을 둘러싸고 경북도 심의가 보류중인 가운데 지역민들의 강한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영덕군 남정면 도천리 일대 군유지 석산에 대해 지역 D업체가 영덕군으로부터 임대를 받아 채석단지 개발에 나서자 주민들이 강력히 반발하면서 군청과 업체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하고 허가권을 가진 경북도에 환경파괴, 생업지장 등에 대한 민원을 접수시켰다.

이에 경북도는 채석단지 개발에 대한 1차 심의를 거친 후 지역주민들의 민원을 받아들여 영덕군에 보완통보를 하고 조치 후 2차 심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채석단지 개발에 대한 허가를 신청한 D업체가 보완대책을 수립하지 못해 심의 일정이 불투명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영덕군에서 석산 채석허가 된 곳은 축산면 경정리를 포함 총 5곳으로 이 가운데 도천리 일대 석산에 대해 지역 D업체가 영덕군에 임대를 받아 채석단지 개발 허가를 경북도에 신청을 해 놓은 상태다.
이로 인해 영덕군과 채석단지 개발지역 인근 도천리 주민들이 마찰을 빚고 있어 경북도 판단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도천리 주민대표 K씨는 “군내 채석장이 여러 곳 있음에도 또 다시 군이 채석단지 개발을 위한 군유지 석산을 업체에 임대해 준 것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며“군이 채석단지 개발로 인해 지역주민이 감수해야할 피해와 환경훼손에 대해서는 아랑곳 하지 않고, 허가권을 가진 경북도에서도 부적합 통보가 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군이 아무런 조치를 하고 있지 않는 것 같아 도저히 참을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또 “채석단지가 계획대로 개발된다면 대형트럭들이 수시로 마을 앞으로 통행이 될 것인데 이로 인해 마을 주민들은 도로파손, 차량소음, 비산먼지 등으로 생업에 엄청난 피해를 입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뿐만아니라 개발지역에 근접한 저수지 수질 오염 등 환경파괴도 심히 우려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와 관련 영덕군 관계자는 “이 지역 군 유지를 채석단지 개발업체에 임대한 것은 세수확보가 목적이다. 이에 대한 허가권은 경북도에 있어 신청을 해 놓은 상태이고, 도 산지관리위원회에서 주민들의 민원을 받아들여 도로, 저수지환경보존에 대해 1차보완 통보를 받은 상태이다”고 주민들의 반발과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이어 “현재까지 보완 통보에 대해서 해당 D업체가 조치한 것은 없다”며 “조치가 완료되면 2차 심의가 진행될 것으로 보여 진다”고 밝혔다.

경북도 관계자는“지역민들의 민원에 대해 영덕군에 보완통보를 하고 조치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2차 심의는 5월 중 개최 예정이었지만 보완통보에 대한 조치결과가 아직 보고되지 않아 개최 여부는 미정이다. 심의는 허가신청에 대해 불허 하든 허가를 하든 개최는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도천리 주민들은 군민들의 생업 지장과 불편을 외면하고 있는 영덕군에 대해 분노하며 인근 석산 채석단지 개발 저지를 위해 끝까지 투쟁을 벌이고, 주민들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정부청원, 소송 등 강력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