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경제
12개 수출지원기관 ‘구미공단 중소기업 돕는다’구미지역 수출위기 장기화…해외마케팅 지원 등 대책 마련
경북도와 무역보험공사 등 12개 기관이 구미지역 수출위기가 장기화됨에 따라 구미 국가산업단지 중소기업 지원책 마련에 나섰다.

12개 기관은 23일 (재)경북도경제진흥원 회의실에서 구미기업과 합동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글로벌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는 가운데 대기업 생산시설의 국내·외 이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미지역 수출기업의 애로사항을 수렴하고 구미 수출동력을 재점화키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구미 중소기업 22개사와 대경지방중소벤처기업청,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경북지역본부, KOTRA, 경북테크노파크, 무역보험공사, 무역협회, 구미상공회의소 등 12개 수출지원기관이 함께 자리했다.

한때 내륙 수출 전진도시로 명성을 날리던 구미 수출은 2013년 363억달러로 정점을 찍은 이후 계속 하락해 지난해에는 208억달러로 2003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경북도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2013년 67%에서 2018년 51%로 떨어져 그 위기감이 고조되고 있다.

이에 도는 중소기업 중심의 통상지원정책을 추진하되, 구미 기업에 대한 특별 수출지원 대책을 강구할 계획이다.

먼저 (사)경북도수출기업협회를 중심으로 구미소재 기업 회원사를 현재 70개사에서 200개사로 늘려 구미업체 전담 수출종합컨설팅을 지원해 구미 현장 무역실무 교육 운영과 함께 수출단체보험을 확대·적용하고 수출일자리플러스원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 사업을 우선 지원한다.

또 구미경제단체, 경북 수출유관기관과 함께 구미 수출SOS지원단을 상시 운영해 수출현장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을 하나하나 경청하고 해소해 나간다. 올 2월 설치된 KOTRA 구미분소와 적극 협력해 내수기업의 신규수출, 수출 주력품목 고도화, 수출시장 다변화 지원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이날 참석한 구미소재 재활의료기기 취급업체 맨앤텔의 정광욱 대표는 “경북도 등 다양한 정부 지원정책의 도움을 받는다면 수출에 쉽게 접근할 수 있고 한 번 성공을 거두게 되면 무엇보다도 탄탄한 생명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중소기업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외마케팅 지원예산을 추가로 확보하고 구미지역에 맞는 지원대책도 지속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수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