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사설]포항 강소특구 지정…한국형 실리콘밸리로 성장하길
포항시가 강소연구개발특구로 지정됐다. 강소특구 모델 도입 후 첫 지정이다. 강소특구는 광역자치단체 단위로 지정되던 기존의 R&D특구 제도를 개선한 특구 형태로서, 우수한 연구기술핵심기관을 중심으로 소규모(20㎢) 면적에 고밀도 기술사업화 거점을 구축하는 새로운 R&D특구 모델이다. 집중 투자를 통해 지역 산․학․연 네트워크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신기술이나 신제품 개발 등의 기술사업화를 목적으로 한다.

그 동안 포항시 등 전국의 많은 지자체가 과기정통부의 강소특구 유치전에 전면 나섰으며 각 지자체는 긴장감 속에 특구 지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여 왔다. 포항은 포스텍, (재)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가속기연구소 등 세계 수준의 연구기관이 집적되어 있고, 포스코 등 연구개발 성과물을 사업화 할 수 있는 기업이 소재하고 있어 강소특구의 1차 목적인 ‘연구소기업’, ‘첨단기술기업’ 설립과 같은 기술사업화의 최적지라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포항이 강소특구로 지정된 것은 포항시와 경북도,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을 비롯한 관련기관인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 포항테크노파크가 과기정통부의 관련법 개정에 발 빠르게 대응하며 기울인 노력의 결실이다. 6개월의 심사기간 동안 포항시를 비롯한 경북도와 관련기관들은 과기정통부 연구개발특구 전문가위원회에서의 발표와 현장 평가, 연구개발특구위원회 심사 등 여러 단계의 평가를 거쳤다. 전문가위원회 현장 평가 시에는 이강덕 포항시장이 직접 포항의 역량 설명과 특구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포항 강소특구는 포스텍, 포항산업과학연구원을 기술핵심기관으로 두며 포항테크노파크‧포항경제자유구역을 포함한 인근 산업단지를 배후공간으로, 총 2.75km²에 걸쳐 조성된다. 주요 혜택으로는 △기술사업화 촉진 R&D자금지원(강소특구의 경우 연 20억원 지원 예상) △연구소기업·첨단기술기업의 법인세․소득세 등 세금감면(3년간 100%, 그 후 2년간 50%) △개발행위 의제처리, 각종 개발 부담금 감면과 기반시설에 대한 국비지원이 가능해진다.

이번 특구 지정을 통한 직·간접 효과로 250개 신규기업 유치, 5천500명 고용창출, 8천300억 원 매출증대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포항시는 기대하고 있다. 지역경제 활성화에 목말라 있는 지역민들에게 단비와 같은 소식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을 비롯한 국회의원, 관련기관의 노력에 박수를 보내며 포항이 신산업 육성을 통해 4차산업 선도도시, 한국형 실리콘밸리로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대경일보   webmaster@dkilbo.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경일보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