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허대만, 포항지진 추경예산안 무산 규탄 성명"한국당 지역국회의원 당 이익 우선 선택, 해명해야"
   
허대만 더불어민주당 포항남울릉지역위원장은 20일 포항지진과 강원산불 지원예산이 포함된 정부의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6월 국회에서도 무산된 데 대해 자유한국당을 포항시민과 함께 규탄한다고 밝혔다.

허 위원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자유한국당이 국방장관 해임안 본회의 표결을 요구하면서 끝끝내 추경 처리를 거부한 것으로, 정부발목 잡기 하느라 민생을 걷어 차버린 꼴이다"고 주장했다.


허 위원장은 특히 "박명재 김정재 두 사람이 과연 포항을 지역구로 둔 국회의원이 맞는가 다시 물어보지 않을 수 없다"면서"1131억 원의 포항지진 추경예산이 충분하지 않다면 추가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하고 이의 처리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지역구 의원의 마땅한 태도임에도 두 의원은 추경무산에 대한 일언반구 어떤 항의도 없다. 소속정당과 지역구의 이익이 상충해 소속정당의 이익을 우선 선택했다면 지역민들에게 무슨 해명이 한마디라도 있어야 하는 것이 도리일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이라도 포항시민에게 사과하고 소속 당 지도부에게 정쟁을 멈추고 포항의 아픔을 외면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 며"그렇지 않다면 더 이상 포항을 대표할 자격이 없다"고 말했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국인 2019-07-20 14:42:34

    옳은 말씀입니다 ~ 포항과 강원도는 자한당의 텃밭임에도 불구 표 받을때 빼곤 민생경제나 복구는 신경도 안쓰는군요~ 저 지역 사람들도 정신 차려야 합니다 ~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