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기상청 "상주 북북서쪽서 규모 3.9 지진 발생""피해 없겠지만 느낀 사람 많을 것"
   
21일 오전 11시4분께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기상청이 전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정확한 지진 발생 위치는 북위 36.50, 동경 128.10이다. 발생 깊이는 14㎞로 추정된다.

우남철 기상청 지진 분석관은 "단층 움직임으로 발생한 지진"이라며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많은 사람이 진동을 느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과 충북은 계기 진도 4, 대전·세종·전북은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은 2로 분류됐다.

진도 4의 경우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지진을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한다. 그릇과 창문 등도 흔들린다.

규모 3.9는 올들어 한반도나 그 주변 바다에서 발생한 지진 가운데 공동 세 번째로 강하다.

올해 4월 19일 강원도 동해시 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4.3 지진이 가장 강하고 올해 2월 10일 포항시 동북동쪽 바다에서 발생한 4.1 지진이 그 뒤를 잇는다.

지난달 27일 북한 황해북도 송림 북동쪽 지역에서는 이번과 같은 규모 3.9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김민지 기자   10hyacinth@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