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11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서 '日 경제보복' 이슈 다룬다靑 경제보좌관 "자유무역강화·공동번영 모색…日 문제 논의 분명히 있을 것"
-김정은 위원장 참석 가능성엔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日 경제보복' 이 이슈로 다뤄질 전망이다.

주형철 청와대 경제보좌관은 18일 브리핑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는 자유무역질서 강화와 함께 공동번영을 모색하는 방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조치로 자유무역질서가 위협받고 있다는 점을 동남아 주요 국가들이 대거 참여하는 국제적인 이벤트를 통해 이슈화하는 등 대일 외교의 장으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주 보좌관은 "최근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3 외교장관 회의서도 봤듯 역내 자유무역의 중요성은 모든 국가가 공감하고 있다"며 "100일 후 어떤 식으로 진행될지 말하긴 어렵지만 개방된 자유무역 체제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므로 이 부분에 대한 논의는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만 "아베 정부의 무역 보복이 대화를 통해 원만하게 해결되길 기대하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회의 참석 가능성과 관련, 주 보좌관은 "북미관계 진전에 달려 있다"며 "북미 간 대화가 잘 이뤄지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한국 개최는 2009년(제주)과 2014년(부산)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아세안 국가는 브루나이·캄보디아·인도네시아·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필리핀·싱가포르·태국·베트남 등 10개국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1월 25일 공식 환영만찬을 주최하고, 26일 오전에 특별정상회의 본회의가 열린다. 이어 오후에 정상 업무 오찬과 공동기자회견이 열릴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특별정상회의 기간에 각 정상과 양자 회담도 준비하고 있다.

특별정상회의에 맞춰 20개 이상의 부대행사도 전국에서 열린다.

정상회의 기간 전에 한·아세안 양측 청년들이 탑승해 서울에서 부산·광주를 거쳐 비무장지대(DMZ)까지 여행하는 한·아세안 열차가 운행되고, 아세안 팝 뮤직 콘서트 등도 진행된다.

문화·산림·행정·특허·국방 등 5개 분야의 각료급 회의도 열린다.

또 정상회의 기간에는 비즈니스·스타트업 엑스포, 스마트 시티 페어, 한류 혁신 국제포럼, 행정 혁신 전시회 등도 개최된다.

현 정부 들어 국내에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인 이번 특별정상회의는 모든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차원의 외교행사로 준비되고 있다.

아세안 각국 정상과 대표단뿐 아니라 정상회의 전후 열리는 각종 부대행사에 참여하는 양측 국민과 기업인까지 포함해 1만명 이상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이번 특별정상회의는 한국의 신남방정책에 대한 아세안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 정책을 더욱 가속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강제 기자   a01045019502@gmail.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강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