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칠곡 생태공원에서 평화와 화합 팡파레 울린다11~13일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 열려
   
경북도는 11~13일까지 6.25 전쟁 최대 격전의 현장인 칠곡 생태공원에서 ‘칠곡, 평화로 흐르다’를 주제로 국내 유일 호국평화축제인 ‘제7회 낙동강 세계평화문화 대축전’을 연다.

낙동강전투 승리를 기념하는 ‘제10회 낙동강지구 전투 전승행사’와 통합개최해 다양한 볼거리와 세계를 향한 평화 메시지를 전달할 계획이다.

11일 개막식에는 이철우 경북도지사와 백선기 칠곡군수, 제2작전사령관, 주한 미군 관계자, 백선엽장군과 위커장군 유족, 낙동강전투 참전용사 등 2천여 명이 참석한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부활 등이 출연하는 개막축하공연, 호국로 걷기체험, 헬기 축하비행과 고공낙하 시범이 이어진다.

또 낙동강 호국길 자전거 대행진, 지구촌 한 가족 페스티벌, 휘성 등이 출연하는 폐막공연으로 이어진다.

이철우 도지사는“낙동강 세계평화 문화 대축전은 전후세대에게 전쟁 참상을 알리고 평화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행사”라며 “이제 한강의 기적을 넘어 평화공존을 통한 공동번영의 토대를 마련할 때”라고 밝혔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