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지역인재가 지역을 살린다" 경북도 지역대학과 손잡아19일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협약...전공과정 운영 및 취업지원
경북도가 19일 금오공과대학교, 영남대학교 등 9개 지역대학과 2024년까지 지역 공공기관과 기업체, 지자체 등의 컨소시엄으로 진행될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은 교육부 주관 지역선도대학에 선정된 금오공대와 영남대를 중심으로 안동대, 경북대, 동양대, 경일대, 대구가톨릭대, 대구대, 대구한의대 9개 대학이 협력한다는 내용이다.

지역 공공기관 및 산업체 수요맞춤형 Pro-경북인 육성과 미래선도 스마트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과정을 운영해 공공기관과 기업체의 지역인력 수요에 부응한다는 방침이다.

참여 대학들은 ICT, 스마트기계, 에너지, 건설, 교통, 자율주행, 안전, 스마트센싱 등 분야별로 특화해 교육과정을 추진한다.

전공과정으로 컴퓨터S/W공학과, 기계로롯공학과, 건설방재공학부, 철도운전제어학과, 건설시스템공학부, 신재생에너지학과, 환경과학과, 소방방재안전학부 등이 참여한다.

또 한국전력기술, 한국도로공사 등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11개와 경북도 산하 공공기관 및 80여개 참여기업 수요 인력에 대한 직무능력 관련 정보를 지역대학에 제시한다.

현장실습 기회 제공, 전문가 초청 강연, 기관탐방 프로그램 등 지역인재 채용 확대에 협력하기 위해 후속 실무위원회도 구성할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협약을 통해 지자체와 지역대학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산업계가 함께 협력해 지역인재를 공동으로 양성하고 취업으로 연결시켜 지역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역선도대학 육성사업은 지방대학이 지자체, 지방소재 공공기관, 산업계와 협력해 지역발전 거점역할을 수행하는 사업으로, 지난 7월 경북권역 2개 대학을 포함해 전국 5개 대학이 선정돼 5년간 국비 70억원을 받는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