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데스크칼럼]흔들리는 포항시의회‘심기일전’(心機一轉)기회로...이율동 편집국 부국장
   
지역민의의 전당 포항시의회가 의원 당선무효에 주민소환 투표까지 악재(惡材)가 이어져 그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

이영옥(북구 죽도ㆍ중앙동) 시의원은 선거구 지역민에 금품을 뿌린 혐의로 기소된 선거사무장이 대법원에서 유죄 확정 판결로 의원직을 상실했다.

또, 포항시 남구 오천읍 ‘SRF(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 반대 어머니회’가 주축이 돼 민원해결에 적극 나서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 지역 이나겸ㆍ박정호 시의원을 대상으로 주민소환투표를 청구해 청구권자 4만3천463명의 20%인 8천693명을 넘어 서명부가 첨부된 ‘주민소환투표청구서’가 해당 선관위에 접수됐다.

이에 선관위는 지난달 26일 두 시의원에 대한 주민소환투표를 발의·공고함으로서 투표 결과가 나올 때까지 두 시의원은 직무가 정지됐다.

선관위는 지난 1일까지 투표인명부를 작성하고 오는 13∼14일 사전투표에 이어 오는 18일 투표를 실시한다.

투표결과 투표율 1/3 이상, 유효투표가 과반수를 넘지 못하게 되면 주민소환은 중지된다. 따라서 포항시의회나 시민들은 의회 개원 후 첫 실시되는 주민소환투표 결과에 초 관심이 모아지면서 지역 정계도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그 결과가 선거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의회(市議會)는 시의 모든 정책을 의결하는 기관으로서 의원은 시민들의 주민선거에 의해 선출된다. 따라서 지역 주민에 의해 선출된 의원들은 그 지역에 대표성과 지역민들의 목소리에 적극 귀를 기울이며, 받들어야할 분명한 책임이 뒤따른다.

하지만 포항시민의 민의의 전당 시의회가 선거법 위반으로 의원직이 상실되고, 지역주민들로부터 소환을 당하는 초유의 사태를 맞으며 지역민들에게 실망과 안타까움을 안겨주고 있다.

SRF(생활폐기물에너지화시설)문제도 그렇다. 이러한 시설이 착공되기 전 지역민의 목소리에 좀 더 귀 기울이고 살폈다면 시의회 개원 후 주민소환이라는 초유의 사태는 막을 수 있었지 않았겠느냐는 아쉬움이 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지역 시의원들이 무슨 죄인가라는 목소리도 있다. 지금 이 시점에서 그 누구의 책임을 따지는 것은 무의미한 것 같다.

세상을 살면서 위기가 닥쳤을 때 자주 사용하는 말이 있다. “위기는 호기다”란 말이다. 위기가 닥쳐왔을 때 그것을 잘 활용한다면 바로 그 사람에게는 반드시 그 어떤 것보다도 훌륭한 기회가 된다는 뜻으로 흔히 사용된다.

포항시의회도 이러한 악재들로 인해 의기소침(意氣銷沈)할 것이 아니라 이를 반성하고 지역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신뢰받고 존경받는 진정한 지역민의의 전당으로 거듭 나야할 것이다.

이를 위해 시의원 모두는 여·야를 떠나 먼저 지역민을 받들고 섬기며 지역민의 목소리를 귀 담아 시정에 적극 반영하고, 시정이 지역민의 뜻에 반할 때에는 정당을 넘어 한 목소리로 바로 잡아 나가야할 것이다.

주민소환투표가 어떠한 결과를 내놓을지 모르겠지만 시의회는 이번 초유의 사태를 거울로 삼아‘지방의회가 바로서야 지역의 안정과 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는 대의를 세워 나아가길 기대해 본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정한기자십니다 2019-12-02 23:37:55

    정말 오랫만에 기사다운 기사를 읽습니다...
    이율동기자님 솔찍담백한 기사에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ㅉㅉㅉ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