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자전거도시 대구를 위한 '2019 자전거마일리지의 밤'행사 개최
대구시는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자전거 마일리지 운동의 성과를 공유하고, 우수참가자를 시상하는 자리인 ‘2019 자전거마일리지의 밤’행사를 오는 6일 오후 7시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컨벤션 홀에서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대구시가 후원하고 대구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최해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한 이야기마당 등이 진행된다.

자전거마일리지 운동은 속도계와 자전거마일리지 모바일 앱 ‘에코바이크’를 이용해 일상생활에서 자전거로 이동한 거리를 측정하고, 이를 토대로 에너지 절감량과 온실가스 감축량을 산정해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한 시민참여 녹색실천운동이다.

2006년 속도계를 이용한 자전거마일리지 운동은 국내 최초로 대구에서 시작된 이후 현재까지 약 8천900여 명의 시민들이 회원으로 참여해 총 주행거리 48만km를 기록했고, 약1천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시는 역점 사업으로 출퇴근 시간대에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지난 4월 25일부터 10월 31일까지 매주 목요일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자전거출퇴근챌린지’를 시행했다.

참가자에게는 1km당 100포인트의 자전거마일리지를 지급해 시민참여를 유도했으며, 자전거마일리지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도록해 올해 총 120만원 상당의 포인트가 지원됐다.

또한, 지난 9월 30일부터 10월 20일까지 3주 동안 대구, 광주, 대전, 수원, 전주, 창원 6개 도시가 참여한 자전거출퇴근챌린지에는 총 2천213명이 참가해 주행거리 21만3천692km, 온실가스 약45톤을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대구지역 우수 참가자 5명에 대한 시상도 2019 자전거마일리지의 밤에서 진행된다.

시는 행사에 대한 시민참여와 관심을 확대하기 위해 이벤트도 진행한다. 지난 11월 18일부터 12월 4일까지 진행된 이벤트는 기간 중 가장 많은 포인트를 얻은 참가자 5명, 1천206포인트 이상 획득한 참가자, 이벤트 기간 중 100포인트 이상을 기록한 신규 회원 중 추첨해 문화상품권을 증정한다.

서덕찬 대구시 교통국장은 “이번 자전거 마일리지의 밤 행사로 많은 시민이 자전거를 생활교통수단으로 이용하기를 기대 한다”며, “시민 모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자전거를 탈 수 있도록 자전거 도로 확충과 안전시설 정비 등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