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포항
포항사랑상품권 1천700억원 다 팔렸다3년간 4천억원 발행 경제유발효과 1조5천억원 이상
포항시는 포항사랑상품권 올해 발행액 1천700억원이 19일자로 판매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포항사랑상품권은 2017년 1천300억원, 2018년 1천억원이 발행돼 완판됐으며, 지난 3년간 총 4천억원이 발행․판매됐다.

2017년부터 발행된 포항사랑상품권의 직․간접적 경제 유발효과는 무려 1조5천억원 이상으로 포항경제에 큰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 5월 국립안동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한 포항사랑상품권 발행효과에 대한 경제효과 분석에서 드러났다.

세부적으로는 △현금유동성확대 7천389억원 △지역소득의 역외유출방지효과 134억원 △생산유발효과 3천977억원 △부가가치유발효과 2천18억원 △소비촉진효과 767억원 △가계수입증대효과 269억원 △카드수수료절감효과 78억원 △지역상인소득증가 439억원으로 분석됐다.

포항시 관계자는 “포항사랑상품권 발행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소득을 증대시키고, 소득증대는 재료구입 등 중간재 구입으로 소비증가로 이어져 지역경제를 선순환 구조로 유도하기 때문에 2020년에도 지역의 어려운 경제여건과 정부의 4% 재정지원 방침에 맞춰 포항사랑 상품권을 2,000억원으로 확대․발행할 목표로 삼고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내년 발행될 포항사랑상품권은 한국조폐공사에서 지류형 상품권의 재질 및 기능이 현재보다 더 얇아지고, 보안요소도 더 강화될 예정으로 내년 1월 13일께 구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