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문화/건강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선사하는 베르디의 강렬한 비극, ‘리골레토'강렬한 비극과 아름답고 서정적인 아리아가 돋보이는 베르디 3대 오페라 중 하나, 오는 30일 오후 7시30분, 2월 1일 오후 3시
   
▲ 오페라 ‘리골레토(2017)’ 공연 장면. /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가 베르디의 인기 오페라 ‘리골레토’를 2020년 첫 기획공연으로 무대에 올린다.

‘리골레토’는 훗날 ‘라 트라비아타’와 ‘일 트로바토레’로 이어지는 ‘베르디 3대 명작오페라’의 시작으로, 그를 이탈리아 최고의 오페라 작곡가 자리에 올려놓은 작품으로 프랑스의 대문호 빅토르 위고가 쓴 희곡 ‘환락의 왕’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이야기는 바람둥이 만토바 공작과 그의 만행을 부추기며 귀족들을 조롱하기를 즐기는 궁정 광대 리골레토를 중심으로 전개된다. 결국 분노한 귀족들에 의해 사랑하는 딸 질다를 공작에게 빼앗긴 리골레토가 청부업자에게 공작을 죽여달라고 의뢰하지만 딸을 자기 손으로 죽이는 결과를 맞이하게 된다.

내용 자체는 무거운 비극이지만, 베르디는 극적인 선율을 중시하면서도 아름답고 서정적인 아리아를 대거 삽입했다. 광고 음악으로 자주 쓰이는 ‘여자의 마음(La donna e mobile)’ 외에도 소프라노 아리아 ‘그리운 이름(Caro nome)’, 바리톤 아리아 ‘천벌을 받을 가신들아(Cortigianni via razza dannata)’ 등은 오페라 사상 가장 유명한 아리아들이기도 하다.

이번 ‘리골레토’는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개막작으로 무대에 올라 많은 관객들의 찬사를 받았던 작품으로, 시대를 그대로 반영하는 고전적인 의상과 액자 형태로 제작된 독특한 무대에 무용수와 연기자들의 화려한 안무까지 더해져 16세기와 현대가 공존하는 느낌의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대구오페라하우스 2020년 첫 기획 오페라답게 제작진과 출연진 역시 심혈을 기울였다. 국내 오페라 무대에서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출가 엄숙정, 미네소타 오페라극장 소속 지휘자이며 제15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오페라대상을 수상한 조나단 브란다니(Jonathan Brandani) 가 함께 작품을 이끌어 갈 예정이다.

주인공 ‘리골레토’ 역을 맡은 바리톤 마르코 카리아(Marco Caria)가 변화무쌍한 리골레토의 감정선을 가감 없이 보여줄 예정이며, 그의 딸 ‘질다’는 소프라노 마혜선이 맡았다.

오페라 ‘리골레토’는 오는 30일 오후 7시30분, 2월 1일 오후 3시 대구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된다.

김민지 기자  10hyacinth@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