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혁신통합추진위원회 "공감·책임·미래정당 지향해야"'당직·의원직 분리, 비례대표 중간평가제 등 제안'
중도·보수 통합신당을 추구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위원장 박형준 전 의원)는 20일 신당이 극복해야 할 최대 과제로 공감정당, 책임정당, 미래정당을 지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혁통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한 회의에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와 이에 대한 정권심판 열망에도 지금의 보수가 과연 유능하고 매력적인 대안인지를 놓고 마음을 쉽게 열지 못하는 게 국민 정서"라고 지적했다.

기존 보수정당에 대해 "당원 구조의 노쇠화와 함께 젊은 당원의 부재로, 젊은 세대의 가치와 문화가 유입될 통로가 매우 협소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문화적 진취성과 개방성을 보여주는 혁신을 창출하지 못하고, 대중문화를 이끄는 중도·보수 기반의 '인플루언서'가 매우 취약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정당 문화와 행태의 문제점으로 수직적 권위주의, 공감능력 부족, 개방성 부재를 꼽았다.

현재 당 대표와 원내대표만 바라보는 문화, 당 조직의 지시명령형 체계, 수평적 정보교환 부족 등을 거론하면서 '최고위원'이라는 표현부터 권위주의적 요소라고 지목했다. 또 "메시지의 고리타분함과 꼰대 이미지, '가르치려만 들고, 경청하려 하지는 않는다'"라고 지적한 뒤 새로운 트렌드에 대한 감수성도 떨어진다고 비판했다.

혁통위는 통합 신당이 매력적인 중도·보수 정당으로 자리를 잡으려면 △공감과 소통을 우선하는 '공감 정당' △책임을 묻기 전에 책임을 지는 '책임 정당' △선동적 언어를 자제하는 '품격 정당' △현장에서 호흡하는 '현장 정당' △세대교체와 청년에 충실한 '미래 정당'을 지향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이를 구현할 과제로 혁통위는 지방의원을 청년으로 의무 공천해 청년 인재를 양성하고, 당직을 국회의원이 아닌 전문가들에게 맡겨야 한다는 대안을 제시했다.

비례대표 의원에 대한 중간평가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토론문화, 국회의원·당직자·당협위원장을 대상으로 한 '신(新) 윤리준칙' 확립도 제안했다.

한편, 박형준 위원장은 새보수당의 당대당 협의체 구성에 대해 "전혀 반대하진 않는다"며 "다만 혁통위 의원 전체가 걱정하는 것은 혁통위 차원에서 기본적인 논의를 하고 당대당 실무를 논의하는 게 바람직한데 당 대 당에서 모든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면 혁통위와 역할이 나뉘는 부분에서 충돌을 염려하는 게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당간에는 협의를 반대하지 않는데 전체적 통합은 한국당과 새보수당만의 통합이 아니다"며 "그걸 넘어서는 테두리에서 추진되고 있기 때문에 통합 플랫폼으로서 혁통위 역할을 인정해달라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장원규 기자  jwg7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