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대구경북지역 88개 동네 우체국 사라질 위기우본 경북지역본부 "보편적 서비스 중단없이 계속돼야"
대구·경북지역 88개 동네 우체국이 2023년까지 사라질 위기에 놓인 가운데 '우정본부 경영개선' 논리와 '공공성 우선' 논리가 부딪힐 전망이다.

우정사업본부가 경영합리화 방침에 따라 2023년까지 지역 동네우체국 1천352국 중 절반이 넘는 677개 우체국 폐국을 추진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노조에 따르면 올 해 상반기에만 전국적으로 171개 우체국이 폐국될 전망이다.

대구경북에는 현재 176곳의 지역 동네 우체국이 있고 이 중 올 상반기 22개 폐국을 시작으로 4년에 걸쳐 총 88개의 우체국 폐국 계획이 추진되고 있다.

금융소외계층 및 서민에게 우편 및 금융서비스를 제공해 온 동네 우체국이 폐국되면 주민들의 상당한 불편과 불만이 예상된다.

실제 경북 도내에서는 지난 2018년 김천 감천우체국이 폐국되자 주민들이 집단반발하고 출장소 설치를 요구할 만큼 우체국은 주민생활과 밀접한 기관이었다.

우정사업본부 공무원노조는 "우체국은 우편업무 뿐 아니라 예금, 보험 등의 금융상품과 공과금 수납 등 각종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부기관"이라며 "정부기관은 수익보다는 국민을 위한 공공성이 최우선시 돼야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노조는 우정사업본부는 특별회계로 운영하고 있으며 2019년도 현금수지 8천300억원의 흑자를 달성했는데도 국민편익이라는 공공가치를 무시하고 수익논리만 앞세우는 건 무책임한 처사라고 주장했다.

동네 우체국 대량 폐국은 서민금융의 역할 축소, 고령화 사회에서 더욱 필요한 금융소외계층 사각지대 발생, 지역 내 정부기관 인프라 축소에 따른 주민 불만 및 불편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노조는 땜질식 처방이 아닌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을 요구하는 등 우체국 폐국 저지 투쟁을 전국에서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이창선 우정사업본부 경북지역본부장은 "우체국 폐국과 인력감축을 통한 경영합리화 계획은 임시방편에 불과하며, 비용편익분석 차원을 넘어 국민들에 대한 보편적 서비스는 중단 없이 진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