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대구
대구 달서구, 청소년 다중이용시설 특별점검
대구 달서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됨에 따라 청소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특별 점검은 위생과 공무원 20명이 청소년이 많이 이용 할 수 있는 업소 197개소(인터넷컴퓨터게임시설제공업 148, 청소년게임제공업 47, 복합유통게임제공업 2)에 대해 점검을 실시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예방 수칙 등을 안내한다.

주요 점검 및 홍보사항은 △출입 손님의 마스크 착용 고지 △업소 내 손소독제 비치 안내 △알코올 살균소독제로 키보드, 마우스 등 수시 소독 실시 △기타 업소의 위생 청결 관리 여부 등이다.

이태훈 달서구청장은 "최근 코로나19 대구 확산으로 초·중·고 학생들의 개학 연기 및 학원의 휴원으로 인해 PC방 등에 청소년들이 많이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긴급대응 차원으로 선제적으로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해 지역 내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조영준 기자  jebo777@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