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사회
속보=이철우 경북지사, 대구경북 지역차별금지 촉구
   
▲ 이철우 경북도지사의 코로나19 브리핑/경북도
속보=이철우 경북지사가 코로나19와 관련 수도권 일부 대형병원들의 대구경북 차별 행태 등(본보 2월 27일 1면 등)에 대한 정부차원의 금지대책을 촉구했다.

이 지사는 28일 중앙부처장관, 전국의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서 최근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지고 있는 대구‧경북 시도민에 대한 타 지역의 차별 사례를 들며 국가차원의 단호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 지사는 이날 브리핑을 통해 “오늘 아침 국무총리 주재 회의 시 국가적 차원에서 지역차별 형태 금지를 공식적으로 발표하고 엄단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대한민국 서울은 경상도, 전라도 사람들이 가서 서울을 만들었다. 그 서울 상급병원에서 (대구경북 사람을)왜 못오게 하느냐 이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하고 “서울 상급병원들이 확진자 치료를 할 수 있도록 문을 열어달라”고 요청했다.

이 지사는 이어 “공개적으로 총리에게 말씀드렸고, (정세균)국무총리는 복지부장관에게 ‘대구경북이라고 해서 차별받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이임태 기자  sinam77@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임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