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상주
상주시농업기술센터, 비대면 농업인 지도 인기
   
상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농업인들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비대면 농촌지도사업을 추진해 눈길을 끌고 있다.

농업기술센터는 영농 활동이 본격화하면서 작물의 거름주기, 파종, 병해충, 생리장해 문제 등을 해결하려는 농업인의 방문 접촉이 예상됨에 따라 이를 차단할 수 있도록 스마트폰, 유튜브, SNS, 홈페이지 등을 활용한 비접촉 농촌지도사업에 나서고 있다.

오이 시설하우스 농업인 이영중(51세, 이안면) 씨는 “코로나19로 현장 지도가 힘들어 불편했는데 휴대폰 영상 통화 상담과 비대면 자료를 활용해 문제가 해결 되었다. 비대면 영농지도가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농촌지원과 김규환 과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비대면 영농지도사업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것”이라며 “농업인들도 이를 많이 이용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정철규 기자  dnfvm825@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철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