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뉴스 정치
[4·15총선 방향타]박승호 후보 무소속 출마 선언시민후보 박승호 “꼭 살아서 다시 돌아가겠습니다”
   
▲ 박승호 후보가 무소속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승호 무소속(포항남·울릉·사진) 후보가 26일 포항운하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박 후보는 “무소속 출마를 결심하기까지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오늘 이 시간부터 비록 외롭고 험난한 환경이지만 시민후보로 포항시민과 울릉군민에게 당당히 심판받아 꼭 살아서 미래통합당으로 돌아갈 것”이라 밝혔다.

이어 “수십 년을 지역의 골목골목을 누비며 포항과 대한민국, 당을 위해 헌신해온 여론조사 1·2위 후보에게 경선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것이 과연 공정한 공천, 이기는 공천인지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공관위의 원칙도 기준도 없는 비상식적인 공천을 비판했다.

또한 “26일 후보등록 하루를 남기고 두 번이나 뒤집어 지는 공천이 정상적이냐”라며 “선거는 후보자의 인생은 물론 지역의 명운이 달린 문제임에도 이를 가볍게 여기는 것은 공당이 아니라 사당”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런 식의 공천은 국민에게 감동은커녕 실망과 분노만 안겨주는 잘못된 공천”이라며 “포항남·울릉의 지역정서와 특수성을 무시한 채 아무나 공천하면 된다는 공관위의 오만은 결국 평생 지역에서 활동해 온 보수유권자들에게 외면 받아 결국 보수몰락을 자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율동 기자  fightlyd@hanmail.net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율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